본문 바로가기
재테크

테슬라 주가 전망 최신판

by 룰루찡 2022. 3. 31.
반응형

 

'테슬라, 또 결함'... 이번엔 후방 카메라, 올들어 리콜만 벌써 6건

'혁신의 아이콘'이지만 품질과 안전 논란에 시달리는 '전기차 대명사' 테슬라 전기차가 또다시 리콜된다. 올들어서만 안전벨트 경고음, 차량 멈춤 기능 불량 등 벌써 6건의 리콜이 시행된 상태다. 테슬라는 25일(현지시간) 미국에서 후방 카메라 작동과 관련한 결함이 발생해 전기차 947대를 리콜하기로 결정했다.

 

미국 도로교통안전국(NHTSA)은 이날 테슬라 전기차를 후진시킬 때 후방 카메라 이미지가 차량 내 디스플레이에 즉각 나타나지 않는 현상이 발생했다고 발표했다. NHTSA는 후방 카메라 이미지가 늦게 보이면 후진 때 운전자 시야를 제한해 충돌 위험이 높아진다고 설명했다.

 

리콜 대상은 운전자 보조 장치 '오토파일럿 2.5' 프로그램을 장착한 2018∼2019년형 모델S와 모델X, 2017∼2020년형 모델3 차량 중 일부다. 후방 카메라 지연 작동은 지난해 하반기 오토파일럿 소프트웨어 업데이트 과정에서 발생한 것으로 추정됐다. 

 

테슬라는 이에 앞서 완전자율주행(FSD) 소프트웨어의 결함으로 FSD 베타 버전을 탑재한 미국 내 차량 5만4000대를 리콜하기로 했다. 정지 신호에서 다른 차량이나 행인이 없다고 판단하면 차를 멈추는 대신 속도만 약간 줄여 주행하는 '롤링 스톱(rolling stop)' 기능이 교차로에서 위험을 초래할 수 있다는 우려가 나왔기 때문이다.

 

천슬라 된 테슬라, 목표주가 다 왔다. 서학개미는 매도 중

테슬라가 24일(현지시간) 8거래일째 상승세를 이어가며 천슬라(주가 1000달러)를 회복했다. 테슬라는 이날 1.48% 오른 1013.92달러로 마감했다. 테슬라가 1000달러 위에서 거래를 마치기는 지난 1월18일 1030.51달러 이후 두달여만에 처음이다. 테슬라는 지난 14일부터 8거래일 연속 상승했다. 8거래일간 주가는 766.37달러에서 1013.92달러로 32.3% 급등했다. 이 기간 동안 나스닥지수는 12.8% 올랐고 S&P500 지수와 다우존스지수는 각각 8%와 5%.가량 오르는데 그쳤다. 이 결과 테슬라의 올들어 낙폭은 4.06%로 줄어 올들어 9.29% 떨어진 나스닥지수를 아웃퍼폼하게 됐다.

 

테슬라는 지난 12개월간 거의 60% 올랐고 종가 기준 52주 최저치인 지난해 5월19일 563.46달러에 비해서는 거의 80% 올랐다. 테슬라의 8거래일 연속 상승은 지난 1월8일까지 11거래일 연속 상승 이후 최장기이다. 테슬라는 3월 들어 16%가량 올라 한달간 43% 폭등한 지난해 10월 이후 가장 높은 수익률을 보이고 있다. 테슬라는 3월 들어 첫 10거래일 중 7거래일 떨어지며 2월말부터 지난 14일까지 약 12% 떨어졌다 14일에 바닥을 치고 32% 급반등했다. 이 기간 동안 테슬라는 중국 상하이 공장에서 생산하는 전기차 가격을 올려 원자재 가격 상승에 따른 영업이익률 축소를 방어했다. 또 지난 22일엔 독일 베를린 외곽의 가가팩토리 가동을 시작하면서 전기차 수요가 많은 유럽 시장에서 매출액이 크게 늘어날 것이란 기대를 모았다.

 

테슬라의 독일 공장은 연간 50만대의 전기차 생산 능력을 갖췄으며 올해는 10만대 가량을 생산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지난 22일(현지시간) 테슬라 독일 공장 개장식에서 춤 추는 일론 머스크 CEO(최고경영자) /로이터=뉴스1 지난 22일(현지시간) 테슬라 독일 공장 개장식에서 춤 추는 일론 머스크 CEO(최고경영자) /로이터=뉴스1 최근 테슬라에 대한 애널리스트들의 평가는 낙관적이었다.

 

제프리즈의 애널리스트 필리페 휴초이스는 지난 21일 보고서에서 "최근 제조업체들의 실적 전망치를 하향 조정하고 있는데 테슬라는 오히려 상향 조정했다"며 "최근의 전기차 가격 인상이 원가 상승 리스크를 상쇄하고도 남을 것으로 전망하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이어 "테슬라는 물리적으로 성장할 수 있는 능력 이상으로 현금을 빠르게 쌓아가고 있으며 우리는 일론 머스크 CEO(최고경영자)가 마스터플랜 3부를 공개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설명했다.

 

휴초이스는 올해부터 2024년까지 테슬라의 매출액 및 EPS(주당순이익) 전망치를 상향 조정하고 '매수' 의견을 유지했다.

다만 "거시 환경과 지정학적 문제에서 불거진 리스크가 밸류에이션에 미치는 영향을 고려해" 목표주가는 1400달러에서 1250달러로 낮췄다.

지난 18일에는 웨드부시의 애널리스트인 대니얼 이베스가 테슬라에 대해 목표주가 1400달러를 유지했고 골드만삭스는 전기차업체 탑픽으로 테슬라를 꼽으며 목표주가 1200달러를 제시했다. 팁랭크에 따르면 테슬라에 대한 애널리스트들의 투자 의견은 '매수' 15명, '보유' 6명, '매도' 6명이다. 평균 목표주가는 1046.22달러이다. 이는 지난주 1062.40달러에 비해 16달러 가량 낮아진 것이다.

 

반면 투자전문지 배런스는 테슬라 주가가 다시 1000달러를 넘은데 대해 뚜렷한 이유가 없다고 지적했다. 최근 대형 투자은행이 투자의견이나 목표주가를 상향 조정한 것이 없다는 것이다. 배런스는 3월 들어 테슬라에 대한 투자은행들의 실적 전망치도 거의 변하지 않았고 오히려 평균 목표주가는 지난 2월말 960달러에서 940달러로 내려갔다고 지적했다. 팁랭크와 배런스가 집계한 애널리스트들의 평균 목표주가는 대상 애널리스트 규모가 달라 차이가 난다.

 

테슬라의 주가 상승이 합당했는지는 오는 4월2일에 공개되는 올 1분기 실적 발표에서 확인할 수 있다. 애널리스트들은 테슬라가 올 1분기에 32만대의 전기차를 출하했을 것으로 보고 있다. 

 

한편, 서학개미들은 최근 테슬라가 700달러대로 떨어졌을 때 순매수하다 800달러를 넘어서면서부터 순매도하는 경향을 보이고 있다. 힌국예탁결제원에 따르면 서학개미들은 테슬라 주가가 800달러대를 회복하고 오르기 시작한 지난 15일부터 22일까지(결제 기준 18~25일) 6거래일간 1억2540만달러를 순매도했다. 특히 테슬라 주가가 900달러를 넘어선 지난 22일에 매물이 쏟아졌다. 서학개미들은 3월초에도 주가 800~840대 사이에서 대거 순매도에 나섰다.

 

이에 따라 테슬라에 대한 서학개미들의 매매 동향은 3월들어 지난 22일까지 508만달러를 매도 우위를 보이고 있다.

서학개미들이 3월에 테슬라를 순매도한다면 지난해 9월 이후 6개월만에 처음이다.

 

"이 포스팅은 쿠팡 파트너스 활동의 일환으로, 이에 따른 일정액의 수수료를 제공받을 수 있습니다"

반응형

댓글0